• 중국 무인탐사선 '톈원 1호'. 사진=바이두 캡처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중국 첫 무인 탐사선인 '톈원(天問) 1호'가 발사 10개월 만에 화성에 착륙했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신화통신은 이날 오전 톈원 1호가 화성의 유토피아 평원에 착륙했다고 보도했다. 톈원 1호는 궤도선, 착륙선, 탐사 로버로 구성돼 있다.

작년 7월23일 발사된 톈원 1호는 약 7개월간의 비행 끝에 지난 2월 화성 궤도에 진입했다. 이후 궤도를 돌며 자료를 수집해 왔다.

구소련이 세계 최초로 화성탐사선을 보낸 1960년 10월부터 톈원 1호 발사 전까지 세계적으로 45차례의 화성 탐사가 시도됐다. 하지만 성공적으로 임무를 마친 것은 17차례다.

그동안 화성 착륙에 성공한 나라는 미국과 구소련뿐이었다. 지난 2011년 중국은 러시아와 함께 화성 탐사선을 발사했으나 지구 궤도를 벗어나지 못하고 실패한 바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5 10:51:41 수정시간 : 2021/05/15 10:51:4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