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달 9일 수도 도쿄의 총리관저에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 개막을 코앞에 둔 상황에서 코로나19 긴급사태 발령 지역을 또다시 확대했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주재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홋카이도(北海道)와 히로시마(廣島)현, 오카야마(岡山)현 등 3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추가 발령하기로 했다.

이미 긴급사태가 발령됐던 도쿄도(東京都)와 오사카부(大阪府) 등 6개 광역지자체를 포함해 발령 지역이 9곳으로 늘었다. 긴급사태 추가 지역의 발령 기간은 오는 16~31일이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지난달 25일부터 도쿄 등지에 3번째 긴급사태를 발효하는 등 비상 태세로 대응하고 있다.

일본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면 오는 7월 23일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에 대한 회의론도 커질 전망이다.

한편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개최를 반대하는 온라인 서명운동을 주도한 우쓰노미야 겐지(宇都宮健兒) 전 일본변호사연합회장은 이날 35만 명이 넘는 반대 서명을 도쿄도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일본 정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등에 제출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4 20:14:21 수정시간 : 2021/05/14 20:14:2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