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5B호'의 잔해물이 한국 시각으로 9일 정오께 추락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정부 소식통이 밝혔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부 소식통은 "추락 지점은 호주 인근 남태평양으로 예측된다"고 전했다. 또 현재로선 한반도에는 영향이 없을 것으로 관측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잔해물이 남태평양에 추락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날 밝힌 바 있다.

창정-5B호는 중국이 지난달 29일 발사한 우주발사체로, 우주 정거장 모듈을 운송하는 역할을 한다. 발사체 무게는 800톤이 넘는다.

추락 중인 잔해물은 이 발사체의 상단으로 무게 20톤·길이 31m·직경 5m로 추정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9 10:32:19 수정시간 : 2021/05/09 10:32:1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