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경달 기자] 홍콩에서 90세 할머니가 보이스피싱에 당해 무려 365억원을 날리는 사건이 일어났다.

2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중국 본토 관리를 사칭한 일당의 보이스피싱에 걸려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11차례에 걸쳐 총 2억5490만홍콩달러(한화 약 365억7000만원)를 3개의 은행계좌로 송금했다.

보이스피싱 일당은 할머니의 신분이 중국 본토에서 심각한 범죄에 도용됐다며 관련 조사를 위해 지정한 계좌로 돈을 보낼 것을 지시했다. 이들은 19세 대학생을 소식통 삼아 할머니의 집으로 찾아가게 해 연락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지난달 이 대학생을 체포해 900만홍콩달러(약 13억원)가 들어있는 계좌를 동결했으나 나머지 돈은 다른 일당이 가지고 도망간 뒤였다.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할머니가 최고 부촌인 빅토리아 피크 주변에 살고 있으며 이번 사건은 현재까지 홍콩에서 벌어진 보이스피싱 중 최대 규모의 피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안경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0 13:28:43 수정시간 : 2021/04/20 13:28:4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