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금융당국이 위안화의 국제화에 대해 '미 달러화 대체는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위안화 국제화가 미 달러화를 대체하려는 것이 아니며, 특히 디지털 위안화는 국내 사용 목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리보 인민은행 부행장은 이날 열린 보아오 포럼에서 "위안화의 국제화와 관련해 우리 목표는 달러화나 다른 국제통화를 대체하려는 게 아니다"며 "시장의 선택을 통해 국제 무역과 투자를 촉진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리보 부행장은 대규모 공개 시험 중인 디지털 위안화에 대해 "당장은 국내 사용에 초첨을 맞추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국경을 넘어선 사용이 있을 수도 있지만 국제적인 상호 운용성은 매우 복잡한 문제다. 우리는 서두르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와 관련해 중국이 오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해외 선수들과 관광객 등을 대상으로 한 디지털 위안화 시험을 계획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 5일 중국이 국제사회에서 적극적인 행보로 디지털 화폐 시험을 주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달러 패권을 무기로 하는 미국의 제재를 무디게 할 수 있다고 분석한 바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9 11:16:46 수정시간 : 2021/04/19 11:16:4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