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존 케리 미 기후특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한국을 방문 중인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가 18일 일본이 후쿠시마 오염수를 방류하는 과정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협력할 것으로 확신하며 미국이 개입할 의사는 없다고 사실상 일본 손을 들어줬다.

케리 특사는 이날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미국은 일본 정부가 IAEA와 완전한 협의를 했으며, IAEA가 매우 엄격한 (방류) 절차를 마련했을 것이라 확신한다"며 "일본이 모든 선택지와 영향을 저울질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이 한국에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미국이 역할을 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우리는 이것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일본과 IAEA가 어떻게 하는지 지켜봐야 하지만 지금 당장 계획하고 있지 않다“며 ”이미 진행 중이고 매우 명확한 규정과 기대치가 있는 절차에 미국이 뛰어드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국이 한국의 우려를 공유하느냐는 질문에는 "핵심은 IAEA가 (방류) 과정을 모니터링하는 동안 일본의 계속된 협조"라며 "일본이 IAEA와 매우 긴밀히 협력했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그는 오염수가 미국인 건강에 미칠 영향을 우려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모두 우려가 있지만, 그래서 IAEA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시행 과정에서 공중보건에 대한 위협이 없는지 확인하기 위해 다른 모든 국가처럼 지켜보고 관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8 15:09:36 수정시간 : 2021/04/18 15:09:3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