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화성으로 보낸 우주 헬기 인저뉴어티가 19일 첫 비행에 다시 도전한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NASA는 17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의 인저뉴어티 비행 일정을 발표했다.

NASA는 지난 11일 인저뉴어티를 화성 상공에 띄우려 했으나 날개 고속 회전 장치를 시험하던 중 기술적인 문제가 발생함에 따라 일정을 미뤘다.

인저뉴어티는 탄소 섬유로 만들어진 날개가 보통의 헬기보다 약 8배 빠른 속도인 분당 2400회 회전하도록 설계됐다.

화성의 중력은 지구의 3분의 1 수준으로 낮지만, 대기 밀도는 지구의 1%에 불과해 양력을 얻기 위해 날개를 빠른 속도로 회전시키는 방식을 채택한 것이다.

NASA는 날개 고속 회전 장치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인저뉴어티에 비행 통제 소프트웨어를 다시 깔았고, 고속 회전 시험을 무사히 마쳤다는 정보를 인저뉴어티로부터 수신했다.

NASA가 재설정한 첫 비행 목표 일은 미국 시각 19일 오전 3시 30분(이하 동부 기준), 한국 시각 19일 오후 4시 30분이다.

다만, 모든 것이 예정대로 진행된다고 하더라도 NASA의 지구 통제소에서 비행 성공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없다.

인저뉴어티가 비행 정보를 정리해 지구로 보내는 데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화성과 지구 사이의 거리는 2억7840만㎞로, 무선 신호가 전달되는데 15분 27초가 걸린다.

NASA는 19일 오전 6시 15분(한국시간 19일 오후 7시 15분)부터 인저뉴어티가 보내온 비행 정보를 분석하고 성공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인터넷 생방송을 진행한다.

NASA의 공식 브리핑은 19일 오후 2시(한국시간 20일 오전 3시)로 잡혔다.

인저뉴어티는 첫 비행에서 3m 높이까지 날아올라 30초간 떠 있는 임무에 도전한다.

인저뉴어티가 화성을 나는 데 성공한다면 인류는 지구가 아닌 행성에서 처음으로 동력 제어 비행체를 띄우는 역사적인 이정표를 세우게 된다.

NASA는 비행 성공의 염원을 담아 1903년 인류 역사상 최초로 동력 비행에 성공한 라이트 형제 플라이어 1호기의 한 조각을 인저뉴어티에 부착했다.

계획대로만 된다면 인류가 비행기로 하늘을 난 뒤 118년 만에 지구 밖에서 비행체를 날리는 꿈을 실현하게 된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8 09:40:06 수정시간 : 2021/04/18 09:40:0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