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러시아가 16일(현지시간) 자국에 대한 미국의 추가 제재에 대응해 러시아 주재 미국 외교관 10명을 추방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타스, AP 통신 등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 장관이 이날 저녁 기자회견에서 미국과의 긴장이 “유례없는” 수준이라며 이런 제재를 발표했다.

이는 미국이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및 연방기관 해킹을 문제 삼아 전날 10명의 러시아 외교관 추방을 발표한 데 따른 대응이다.

러시아는 10명의 미 외교관에게 추방을 통보했으며 전현직 미 고위급 인사 8명에게는 입국금지를 내렸다.

입국 금지 명단에는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 국장,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내정책위원장 등 바이든 사단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당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포함됐다.

러시아는 또 주러 미국 대사관 유지에 필요한 단기 출장자들에 대한 비자 발급을 1년에 10명까지 제한하고 미 대사관이 행정·기술 요원으로 러시아인이나 제3국인을 고용하던 관행을 전면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7 20:38:28 수정시간 : 2021/04/17 20:38:2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