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 워싱턴DC 재무부 청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연방정부의 재정적자가 2021년 회계연도 전반기에 1조7000억달러(한화 1900조원)에 달하며 역대 최고 기록을 찍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12일(현지시간) 보고서를 내고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6개월 간의 2021 회계연도 전반기 재정적자가 1조7000억달러라고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이 전했다.

같은 기간 역대 최고 기록으로 전년 동기 7435억달러(830조원)보다 갑절 이상 늘었다. 회계연도 전반기 최고 기록은 지금까지 2011년 3월의 8290억달러(930조원)였다.

3월만 따지면 재정적자는 6596억달러(740조원)로 월별 재정적자 규모로 역대 세번째였다. 작년 3월의 1190억달러(130조)에 비하면 5배 이상으로 늘어난 것이다.

재정적자 확대의 주된 요인은 조 바이든 행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기부양법에 따른 지출 확대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하자마자 개인당 1400달러의 지원금 지급을 골자로 하는 1조9000억 달러(2100조원) 규모의 경기부양안을 밀어붙였고 지원급 지급에 따른 지출이 상당 부분 3월에 반영됐다.

미국의 재정적자는 코로나19 타격 완화를 위한 잇단 대규모 부양책 동원에 따라 작년 9월까지인 2020 회계연도에 역대 최다인 3조1000억달러(3500조원)로 늘어난 바 있다.

2021 회계연도의 재정적자 규모는 2조3000억달러(2500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상태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이 추진한 1조9천억 달러 부양법과 2조2500억 달러 규모 인프라 투자 법안은 포함된 것이 아니어서 재정적자 폭이 예상보다 더 크게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미국의 연간 재정적자 최고기록은 금융위기 이후인 2009년의 1조4000억달러(1500조원)였다.

공화당은 재정적자 확대에 반대하며 1조9000억달러 부양법안에 협조하지 않았고 민주당은 결국 공화당의 지원 없이도 법안 통과가 가능한 예산조정권을 동원, 법안 처리를 강행했다.

공화당은 민주당이 증세로 충당하겠다는 인프라 투자 법안에 대해서도 규모 축소의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09:05:16 수정시간 : 2021/04/13 09:05:1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