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홍콩에서 중국 시노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래 세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71세의 남성이 지난 3일 시노백 백신을 맞은 후 상태가 안 좋아져 7일 밤 입원했으나 이날 오전 사망했다.

이 남성의 병력에 관해서는 아직 알려진 바가 없으며 부검이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홍콩에서는 63세 남성과 55세 여성이 시노백 백신 접종 후 사망했다. 두 사람 모두 만성질환을 앓고 있었다.

당국은 이중 63세 남성의 사인은 백신 접종과 상관이 없다고 발표했다.

인구 750만명의 홍콩은 지난달 26일부터 시노백 백신을 시작으로 코로나19 백신 무료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

6일 바이오엔테크 백신 접종이 시작됐으며, 접종자가 백신을 선택할 수 있다.

전날까지 시노백 백신은 9만1800명, 바이오엔테크 백신은 1200명이 접종했다.

홍콩에서는 이날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9명 보고됐다. 누적 환자는 1만1099명이며, 사망자는 202명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8 20:17:25 수정시간 : 2021/03/08 20:17:2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