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모든 미국 성인이 접종할 수 있는 양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오는 5월 말까지 공급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그가 7월 말까지 모든 미국 성인에게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고 밝힌 것보다 두 달 앞당겨진 것이다.

이날 AP통신과 연합뉴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그의 공약인 취임 100일 이내 1억 도스 접종 목표 도달을 확신한다고 언급했다.

기존의 모더나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물량 공급이 이번 주부터 확대되는 데다가 존슨앤드존슨 백신이 이틀 전 추가로 긴급 사용 승인되면서 미국이 3개의 백신을 활용할 수 있는데 따른 것이다.

그는 백신 확보에 가속이 붙는 상황을 "중요한 진보"라면서도 "백신 공급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수백만 명의 미국인 팔에 주사를 맞힐 사람들이 필요하다"며 의료진 증원이 시급하다는 뜻도 비쳤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언제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내년 이맘때쯤 그렇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미 제약사 머크가 경쟁사인 존슨앤드존슨 백신 생산을 도울 것이라면서 이를 2차 세계대전 당시 보여줬던 기업 간 협력 형태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바이든 대통령은 국방물자생산법(Defense Production Act)을 발동한다.

특히 미국이 확보한 3개의 백신으로 학교를 안전하게 열 기회를 가졌다면서 모든 교육자와 학교 직원들이 이번 달 말까지는 적어도 1회분의 백신을 맞기를 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각 주 정부에 모든 교사에게 백신접종을 우선하라고 지시하고, 연방정부가 약국 프로그램을 통해 백신 접종을 제공하겠다고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언급하면서 지금은 경계를 늦출 때가 아니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3 09:06:19 수정시간 : 2021/03/03 09:06:1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