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의 국채금리 상승세가 진정되면서 증시 주요지수들이 급등했다.

1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03.14포인트(1.95%) 상승한 3만1535.51에 거래를 마쳤다.

S&P500 지수는 전장보다 90.67포인트(2.38%) 오른 3901.8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96.48포인트(3.01%) 뛴 1만3588.83에 장을 마감했다. S&P500 지수는 지난해 6월 이후 가장 큰 하루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난주 급등했던 미 국채 금리가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며 증시를 안정시킨 것으로 읽힌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날 증시 마감 무렵 1.43% 수준에서 거래됐다. 지난주 일시적으로 1.6%도 넘는 등 급등했던 것이 다소 안정 흐름을 보이고 있다.

이날 애플이 약 5.4% 오르고, 테슬라는 6.4%가량 급등하는 등 그동안 부진했던 주요 기술주도 반등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기술주가 3.18% 급등했다. 금융주는 3.12%, 산업주도 2.51% 올랐다.

미 보건 당국은 존슨앤드존슨(J&J)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미국에서 승인된 세 번째 백신이다.

미 하원은 지난 주말 1조9000억 달러 부양책 법안을 가결했다. 민주당은 상원에서 논란이 되는 최저임금 인상안을 제외하고, 나머지 법안을 빠르게 통과시킨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주요 경제 지표도 양호했다. 공급관리협회(ISM)는 지난 2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월 58.7에서 60.8로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58.9도 상회했다.

정보제공업체 IHS 마킷이 발표한 2월 제조업 PMI 최종치(계절 조정치)는 58.6으로, 전월 확정치 59.2보다 하락했다. 다만 전문가 전망치이자 앞서 발표된 예비치인 58.5를 웃돌았다.

상무부는 1월 건설지출이 전달보다 1.7% 증가한 연율 1조5214억달러(계절조정치)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 0.8% 증가보다 좋았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9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7%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6.46% 급락한 23.35를 기록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2 09:04:30 수정시간 : 2021/03/02 09:04:3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