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뉴욕증시가 24일(현지시간)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인플레 우려 없다”는 발언에 급반등하며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24.51포인트(1.35%) 오른 31,961.86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44.06포인트(1.14%) 오른 3,925.43에,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지수는 132.77포인트(0.99%) 오른 13,597.97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장 초반 10년물 미 국채 금리가 작년 2월 이후 최고치인 1.4%로 치솟았다는 소식에 상당폭 떨어지던 주요 지수들은 파월 의장의 의회 청문회 발언이 나온 직후 일제히 급반등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하원 금융위원회에 출석해 연준의 물가 목표에 도달하기까지 3년은 걸릴 것으로 본다면서 인플레이션 우려를 일축했다.

뉴욕증시는 전날에도 가파른 하강곡선을 그리다 파월 의장이 상원 청문회에서 장기간 제로금리를 유지하겠다는 비둘기적 언급을 내놓자 하락분을 거의 만회한 바 있다.

이날 보잉이 8.1% 급등하고 셰브런이 3.7% 상승하는 등 경기 순환에 민감한 종목들이 기세를 올렸다. 골드만삭스(3.6%)와 비자(3.5%) 등 금융주도 큰 폭으로 올랐다.

비트코인 시세와 연동돼 최근 큰 폭으로 조정되던 테슬라는 6.2% 올라 반등에 성공했다.

특히 개미들의 반란으로 지난달 말 주가가 폭등한 뒤 크게 추락했던 게임스톱은 하루에만 104% 폭등해 장 막판 거래 정지됐다. 게임스톱은 전날 짐 벨 최고재무책임자(CFO)의 사임을 발표한 바 있다.

공매도 업체의 부정적인 보고서로 추락했던 중국 드론제조사 이항홀딩스는 이날 7.8% 올랐으나, 전기차회사 루시드모터스와 합병이 확정된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처칠캐피털Ⅳ는 18.5% 급락해 서학개미들의 희비가 교차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5 09:17:51 수정시간 : 2021/02/25 09:17:5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