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텍사스주를 강타했던 한파가 폭탄 전기요금 후폭풍까지 불러왔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20일(현지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에 거주하는 타이 윌리엄스는 정전 사태를 다행히 비껴갔지만, 이번 달 1만7000달러(1881만원)에 달하는 전기 요금 청구서를 받았다.

한파 사태에 앞서 그가 평소 집과 게스트하우스, 사무실을 합쳐 매달 평균 지출한 전기요금은 660달러(73만원)였다.

댈러스 인근에서 방 3개짜리 집에 사는 로이스 피어스 부부도 최근 급등한 전기 요금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한파 기간 난방에 따른 전기 요금이 1만달러(1100만원)까지 치솟았기 때문이다.

댈러스 주민 디안드레 업쇼도 7000달러(774만원) 전기요금 고지서를 받고 충격을 받았다고 호소했다.

홀텀시티 주민 호세 델 리오는 팔려고 비워둔 방 2개짜리 집에 수도관 동파를 막기 위해 난방기를 켰다가 3000달러(331만원) 전기요금 고지서를 받았다.

리오가 평소 낸 전기 요금은 한 달에 125∼150달러(13만∼16만원) 수준이었다.

거액의 전기요금 청구서를 받은 주민들은 모두 변동 요금제가 적용되는 ‘그리디’라는 도매 전력업체 고객이었다는 공통점이 있었다.

이 요금제는 전기수급 상황에 따라 가격이 달라진다.

텍사스주는 평소에는 에너지 자원이 풍부해 메가와트시(㎿h)당 평균 요금이 50달러(5달러)로 문제가 되지 않았다.

하지만, 기록적인 한파로 전력 수요가 폭증하고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할 정도로 전력 공급이 달리자 도매가격은 메가와트시당 9000달러(995만원)까지 치솟았다.

그리디는 가격 폭등에 따라 고객에게 고정 요금제가 적용되는 다른 전력 서비스로 갈아탈 것을 안내했다고 해명했지만, 한파와 정전 대란 속에서 서비스 업체를 바꾸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한 일이었다.

폭탄 요금에 따른 민원이 빗발치자 텍사스주 당국은 조사에 착수했다.

그레그 애벗 주지사는 “한파로 고통을 겪은 주민들이 높은 에너지 비용으로 타격을 받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대응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1 10:05:38 수정시간 : 2021/02/21 10:05:3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