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추가적인 통화 완화 가능성이 제시되지 않자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큰 폭 하락했다

2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33.87포인트(2.05%) 급락한 3만303.17에 거래를 마쳤다.

S&P500 지수는 올해 상승분을 모두 반납했다. S&P500 지수는 전장보다 98.85포인트(2.57%) 떨어진 3750.77에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55.47포인트(2.61%) 추락한 1만3270.60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지난해 10월 말 이후 가장 큰 하루 낙폭을 기록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이날 FOMC에서 예상대로 금리나 자산 매입 등에 변화를 주지 않았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테이퍼링(채권매입 축소)을 논의하기는 이른 시점이며, 테이퍼링 전에 시장에 충분히 알리고 점진적으로 시행하겠다"고 재차 밝혔다.

조기 테이퍼링에 대한 우려를 줄였지만, 추가적인 완화 가능성도 제시되지 않았다.연준은 최근 경제 회복세가 둔화했다고 평가했지만, 중기적인 경제 전망은 다소 개선됐다는 견해를 표했다.

장 초반부터 불안한 흐름을 이어가던 주요 지수는 FOMC 결과 및 파월 의장 기자회견 이후 낙폭을 더 확대했다.

또한 미국 게임 관련 유통업체 게임스탑과 영화관 체인 AMC 등 일부 종목 가격의 급격한 변동이 있었다.

최근 개인투자자들이 게임스탑과 AMC 등을 타깃으로 집중적인 매수세를 보여주면서 해당 기업에 공매도 포지션을 취한 멜빈캐피탈 등 일부 헤지펀드가 개인의 매수세를 이기지 못하고 매도 포지션을 철회했다는 소식이 나왔다.

게입스탑 주가는 이날도 134%가량 폭등했다. AMC 주가는 약 300% 치솟았다.공매도 포지션으로 막대한 손실을 본 헤지펀드가 손실을 메우기 위해 보유한 다른 주식을 강제로 매각하는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는 진단이 쏟아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보급 차질에 대한 우려가 지속하는 점도 시장에 우려를 더했다. 아스트라제네카가 유럽에 예정보다 적은 물량을 공급할 것이란 예상이 나오는 등 백신 공급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된다.

한편 이날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내렸다. 커뮤니케이션이 3.82% 떨어졌고, 산업주도 2%가량 하락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도 부진했다. 미 상무부는 12월 내구재수주 실적이 전월 대비 0.2%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11월의 1.2% 증가와 비교해 증가 폭이 대폭 줄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 0.8% 증가에도 못 미쳤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61.64% 폭등한 37.21을 기록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8 09:06:07 수정시간 : 2021/01/28 09:11:0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