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 80세 이상 고령자…사망 원인 조사중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노르웨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 중 23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노르웨이 보건 당국은 백신과 관련한 사망자가 14일 현재까지 23명 보고됐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블룸버그 통신 등의 15일(현지시간) 보도를 인용해 전했다.

23명은 미 제약사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숨졌다. 대부분이 요양원에 입원한 80세 이상 고령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정확한 사망 원인은 조사중이다.

AP통신 등은 노르웨이의약청이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29명이 부작용을 경험했으며, 접종 뒤 사망한 23명 중 13명은 부검 결과 백신 접종과 연관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보도했다.

노르웨이 당국은 “백신 접종의 경미한 부작용이 취약층에게는 치명적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고령층과 말기 환자에 대해 접종 자제를 권고했다.

이와 관련, 화이자는 이메일 성명을 통해 노르웨이 당국의 사망 원인 조사에 협력 중이라고 밝히면서 “현재로서는 사안 발생 수가 경고할만한 수준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노르웨이는 지난달 화이자 백신, 이달 모더나 백신을 각각 승인했다. 현재까지 3만3000여명이 백신 접종을 받았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6 16:53:41 수정시간 : 2021/01/16 16:53:4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