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15일(현지시간) “권한이 있는 구역에서 국민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한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연방 소속 건물이나 기차, 비행기를 통해 주(州)를 넘나드는 여행 등이 행정명령 대상에 포함될 것”이라면서 “주와 지방 정부에 봄까지 마스크 착용 명령을 시행하도록 요청하겠다”고 부연했다.

그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가속화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바이든 당선인은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40만명에 다다르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미국의 백신 출고는 “비참한 실패”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방물자생산법을 활용해 민간 업체를 통해 백신 접종에 필요한 주사기와 바늘, 유리병 및 각종 장비의 공급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백신센터 설립 계획도 밝혔다. 바이든 당선인은 “연방재난관리청(FEMA)에 학교 체육관, 스포츠 센터, 주민 센터와 같은 곳에 연방이 지원하는 지역사회 백신 센터를 설립하도록 지시하겠다”며 “수천 개의 지역사회 접종 센터를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 후 100일까지 1억명에게 백신을 접종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65세 이상의 고령층과 의료진 등 최일선 근로자들에게 우선적으로 백신을 접종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6 10:35:28 수정시간 : 2021/01/16 10:35:2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