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장원수 기자] 일본인 어머니와 흑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나 미스 유니버스 일본에 오른 미야모토 아리아나(21·사진)가 인종차별에 정면으로 도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야모토 아리아나가 미스 일본 왕관을 수상한 후 쏟아지는 인종차별을 참아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인종적 편견에 대항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미야모토 아리아나는 “인종 차별적인 말이 전혀 아프지 않다는 것은 거짓말이다”라며 “나는 일본인이고 내가 전화를 받을 때마다 울분이 솟구쳐 오르지만 그 비난은 나에게 새로운 동기 부여를 제공한다”라고 말했다. 미야모토 아리아나는 혼혈 친구가 자살했다는 소식을 듣고 나서 일본 미스 유니버스 경연장에 출전했다며 피부색 때문에 겪었던 고통을 이겨내고 마침내 왕관을 차지했다고 전했다.

그녀는 “내가 경연대회에 참가한 이유가 친구의 죽음 때문이라는 데 특별히 압박감을 느끼지 않았다”며 “내 목표는 인종차별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그녀는 영국 슈퍼모델 나오미 캠벨이 한 세대 전 패션계에서 문화적 장벽을 깨뜨린 것처럼 새로 얻은 명성을 인종 차별 항거에 이용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3월 그녀가 미스 유니버스 일본 왕관을 썼을 때 SNS(소셜미디어)에서는 집중 조명을 했지만 많은 사람들은 순수 일본인이 아닌 혼혈에게 상이 돌아간 것을 비판했다. 그녀는 “어릴 때부터 인종 차별을 당했지만 그런 괴롭힘을 통해 정신적으로 강해졌다”라며 “ 어렸을 때 나는 맞서거나 다른 사람들한테 맞춰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이제는 ‘혁명’을 시작하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그녀는 “하룻밤 사이에 바꿀 수는 없지만 100년, 200년이 지난 뒤 순수 혈통의 일본인은 별로 없을 것이고, 그래서 우리는 새롭게 생각하는 쪽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장원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5/14 08:20:02 수정시간 : 2015/05/14 08:20:0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