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02년 한일 월드컵 영웅인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7일 숨졌다. 향년 50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7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50세.

인천 구단에 따르면 유 전 감독은 이날 오후 7시께 서울 아산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 주역인 유 전 감독은 인천 지휘봉을 잡고 있던 2019년 10월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

반드시 그라운드를 돌아오겠다던 유 전 감독은 병마를 이겨내지 못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7 21:18:43 수정시간 : 2021/06/07 21:18: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