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이인규 SNS
FC서울 이인규(20)가 '사회적 거리두기' 반박글을 올린 뒤 사과했다.

이인규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던 중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해 줘"라는 글에 "아니 돌아다닐 거야"라고 답변했다. 이어 "돌아다니지 마 그러다 다쳐"라는 글에는 "응 싫어"라고 답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롱하는 듯한 이인규의 글이 온라인상에 퍼지자 누리꾼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그러자 이인규는 모든 게시글을 삭제한 뒤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계속되자 이인규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한 행동에 대해 진심을 다해 반성의 마음을 전한다"라며 사과했다.

이인규는 "온 국민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고통을 받고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저의 생각 없고 경솔한 행동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과 걱정을 안겨 드린 점 너무나도 죄송하다"면서 자신의 행동에 반성했다.

아래는 이인규 사과글 전문.

안녕하세요 이인규입니다.

제가 한 행동에 대해 진심을 다해 반성의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온 국민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고통을 받고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저의 생각 없고 경솔한 행동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과 걱정을 안겨 드린 점 너무나도 죄송합니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된 생각과 행동이었습니다. 생각이 너무나 짧았습니다. 반성하고 또 반성하고 있습니다.

많은 팬들로부터 사랑을 받는 위치에 있는 점을 망각했습니다. 모범을 보이고 더 주의를 했어야 함에도 감사함을 잊고 철 없이 행동했습니다.

앞으로 다시는 실망시키는 일 없도록 신중한 마음가짐과 행동으로 자중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실망시켜드린 모든 분들께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2 19:28:22 수정시간 : 2020/04/02 19:2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