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브라이언 오르테가가 트위터를 통해 가수 박재범에게 공식 사과했다.

오르테가는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토요일 밤 사건에 대해 박재범에게 정식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밝혔다.

오르테가는 지난 8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UFC 248 대회를 관전하던 도중, 함께 초청됐던 정찬성이 화장실을 간 사이 정찬성의 소속사 사장이자 통역 역할로 나선 박재범의 뺨을 때렸다.

지난 10일 오르테가는 자신의 SNS를 통해 박재범을 ‘선동가’라고 비판하며 그를 때린 이유를 밝혔다.

오르테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UFC 부산 대회에서 정찬성과 싸울 예정이었던 오르테가는 십자인대 부상으로 대결이 무산됐고 이에 대해 정찬성이 “도망갔다”라고 한 발언을 박재범이 통역한 것이 화근이 됐던 것.

오르테가는 "통역사인 박재범과 K팝스타인 박재범을 때린 것은 사과한다. 하지만 선동자인 박재범을 때린 것은 사과하고 싶지 않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오르테가는 하루 만에 입장을 바꿔 박재범에게 사과를 전했다. 하지만 정찬성에 대해서는 “코리안 좀비(정찬성)가 준비됐다면 언제든 싸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1 17:29:36 수정시간 : 2020/03/11 17:2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