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선수 송유진이 팀 동료 전재익 선수를 칭찬했다.

송유진은 23일 경북체육회 A팀을 꺽고난 뒤 전재익 선수와 함께 인터뷰에 나섰다.

이날 리포터는 "송유진이 항상 오빠를 리드하는 느낌이 들더라. 전재익 선수 입장에서는 맞나"라고 물었고, 전재익은 " 리드하는 면이 있다"고 인정했다.

이에 송유진은 "오빠가 선배라고 막 대하지 않고 배려해줘서 그런 모습이 보였던 것 같다"고 말해 훈훈함을 줬다.

특히 "항상 내 말을 잘 들어주는게 장점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24 16:20:10 수정시간 : 2019/12/24 16: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