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8000만 달러 계약을 맺었다.

23일(한국시간) MLB 네트워크 존 헤이먼 기자는 23일 이와 같이 밝히며 7개 구단의 관심을 받던 중 가장 구애를 강하게 했던 토론토로 향했다고 보도했다.

계약 규모는 4년 8000만 달러 선이다. 한화 약 929억 7,600만 원. 연봉으로 계산하면 약 232억 이상을 수령하게 된다.

한편, 류현진은 지난 시즌 LA다저스에서 MLB 최저 자책점을 기록해 기량을 입증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23 14:08:45 수정시간 : 2019/12/23 14:08: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