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64.4% 발생…경기 1009명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동수인 기자] 14일 오후 6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100명을 넘어섰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310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3015명)보다 89명이 많고 1주일 전 집계치(2410명)보다 694명이 많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에서 1998명(64.4%), 비수도권에서 1106명(35.6%)이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경기 1009명 △서울 768명 △인천 221명 △광주 188명 △부산 142명 △대구 115명 △전남 110명 △경남 96명 △전북 95명 △경북 91명 △충남 76명 △충북 70명 △강원 69명 △대전 32명 △울산 10명 △세종 6명 △제주 6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5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기자소개 동수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2/01/14 19:15:52 수정시간 : 2022/01/14 19:1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