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묘, 봉안시설 제례실도 폐쇄
고속도로 통행료 정상 징수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정부가 오는 20일부터 2주간 설 연휴 특별방역대책에 돌입한다. 요양병원 대면 면회가 금지되고 성묘·봉안시설 제례실이 폐쇄된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14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설 연휴 기간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한 특별방역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특별방역조치는 오는 20일부터 내달 2일까지 2주 동안 진행된다.

우선, 이동편에서 제한 조치가 실시된다. 철도 승차권은 창가 좌석만 판매하며, 연안여객선의 승객 승선 인원을 50%로 권고하기로 했다. 고속도로 통행료도 정상적으로 징수하며, 휴게소 내의 취식이 금지된다.

요양병원와 요양시설도 오는 24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2주간 접촉 면회가 금지된다.

요양병원, 시설 종사자는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선제검사를 실시해야한다. 정부는 미접종자에 대해 간병 등 입원자와 접촉하는 업무에서 배제하는 등 방역 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오는 21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는 성묘, 봉안시설의 제례실도 폐쇄된다. 실내 봉안시설의 경우 사전예약제를 운영된다.

특별방역조치 기간중 전통시장은 온라인 특별판매전을 운영하고 안심콜 등으로 출입자 명부를 관리하기로 했다.

백화점, 마트는 방역패스, 출입자 명부 관리 등을 실시한다. 시음·시식도 금지된다.

국공립 시설, 박물관, 과학관 등 문화예술시설은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문화재는 유료로 운영되며, 방역패스가 적용된다.

권 장관은 “설 연휴 대규모 인구 이동과 만남으로 인해 오미크론 확산이 폭증하고 고령층이 대거 감염되는 상황이 나타날까 우려하고 있다”며 “설 연휴 기간 고향 방문과 여행 등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정부는 3주간 사적모임 현행 4인에서 6인으로 완화하되, 그 외의 조치는 현행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2/01/14 13:57:34 수정시간 : 2022/01/14 13:5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