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30억 원 예산 투입, 전국 표면처리센터 최초 사례
  •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왼쪽부터 네번째)이 인천표면처리협동조합 인사들과 체결식을 마친 후 기념사진을 찍고있다. 제공 : 인천 서구
[인천=데일리한국 변우찬 기자]인천 서구(구청장 이재현)는 11일 인천표면처리협동조합(이사장 윤승남)과 ‘소공인 공동기반시설 구축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소공인 공동기반시설 구축 및 운영’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의 일환으로 노동집약도가 높고 숙련된 기술을 갖고있는 소공인들의 집적지 활성화와 경쟁력 제고를 위해 공동기반 시설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서구는 지난해 9월 이 공모에 최종 선정된 바 있다

이에 서구는 3년간 국비 15억 원, 시비와 구비 각각 7억5천만 원 등 총 3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역 내 소공인이 사용하는 공동기반시설을 구축할 예정이다. 사업 주요 내용으로는 대기·수질·도금 분야 등의 분석장비 활용지원, 이용자 수요분석을 통한 맞춤형 장비구축, 공동 사무실 등 인프라 조성 등을 담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표면처리협동조합 관계자는 “표면처리업(도금 등)은 대부분의 업체가 영세해 그동안 대기, 폐수 등의 고가 분석장비를 구비하기 어려웠다”며 이번 공동기반시설 구축으로 표면처리업 기술개발이 한 단계 더 도약하고 친환경적 폐수분석장비 지원으로 업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이번 공동기반시설 구축은 전국 표면처리센터 최초 사례로 업계의 많은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서구는 소공인들의 발전 기반 조성 및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여러 가지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변우찬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2/01/12 13:40:23 수정시간 : 2022/01/12 13:40:23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