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서울의 아파트 가격이 2배 이상 올랐다는 분석이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8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공유했다.

경실련은 월급을 38년간 한 푼도 쓰지 않아야 집을 살 수 있는 상황이 됐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이 서울 시내 75개 아파트 단지 11만5000세대의 시세 변동을 분석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2017년 5월 2061만원이던 서울 아파트 평당 가격은 올해 11월 4309만원으로, 109% 뛰었다.

30평형 기준 2017년 5월 약 6억2000만원이던 아파트 가격은 올해 11월 약 12억9000만원으로 상승했다.

내 집 마련에 필요한 시간도 2배 가까이 길어졌다.

2017년 5월 서울의 30평형 아파트 가격은 올해 11월 109% 상승했지만, 같은 시기 노동자 평균 연봉은 3096만원에서 3444만원으로 11% 올랐다.

월급을 전혀 쓰지 않고 저축한다고 보면 서울에 아파트를 사는 데 걸리는 시간은 2017년 5월 '20년'에서 올해 11월 '38년'으로 늘어났다.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에서 상승한 아파트값을 노동자 임금이 따라가지 못했다"며 "임금은 오르지 않고 불로소득만 늘어난 결과"라고 지적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8 15:54:01 수정시간 : 2021/12/08 15:5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