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중환자실 입실에 대한 우선순위를 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홍석경 서울아산병원 중환자외상외과 교수는 "중환자가 대량으로 발생했을 때 제한된 의료자원으로 더 많은 중환자에 도움을 주기 위해서는 중환자실 입실 우선순위를 설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교수는 8일 대한의사협회 용산 임시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중환자실 병실 우선배정 기준안 마련' 토론회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또 "중환자 병상은 제한돼 있으므로 사회적으로 합의된 중환자실 입·퇴실 기준 또한 마련돼야 한다"며 "감염병 대유행 상황에서는 '최고의 치료'보다 '최적의 치료'를 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전문가들은 한정된 의료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중환자실 배정, 치료 우선순위에 대한 기준이 마련돼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홍 교수가 속한 대한중환자의학회는 코로나19 환자 중에서 쇼크, 의식 저하, 급성호흡부전으로 기계환기 필요, 중환자 전문의가 중환자실 입실 판단 가운데 한가지라도 해당되면 중환자실에 입원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8 14:38:34 수정시간 : 2021/12/08 14:38: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