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계리 일원 83만6005㎡ 규모 조성…현재 입주율 53%
  • 문산2일반산업단지 전경.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경북)=데일리한국 은재원 기자] 경북 경주시는 (주)씨앤디산업(대표이사 이동범·이병걸) 외 70개 민간사업자가 추진한 '문산2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준공을 인가했다고 8일 밝혔다.

문산2일반산업단지는 지난 2013년 12월 산업단지계획이 승인되고 외동읍 석계리 일원에 83만6005㎡ 규모로 조성됐다.

단지에는 고무와 플라스틱 제품 등 7개 제조업종이 입주할 수 있으며 현재 입주율 53%, 분양률 100%로 활기를 띠고 있다.

한편 경주지역 내 조성중인 16곳의 일반산업단지 가운데 검단일반산업단지(93만㎡)와 제내5일반산업단지(13만㎡), 명계3일반산업단지(82만㎡) 등은 내년 준공 예정이다.

경주지역 내 산업단지 분양현황은 올 하반기 기준 완료된 산업단지가 14곳, 조성중인 산업단지는 16곳으로 전체 분양면적 1070만㎡ 중 1042만㎡가 분양돼 분양률이 97.3%에 이른다.

기자소개 은재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8 14:31:59 수정시간 : 2021/12/08 14:3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