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0일까지 만 18세 이상 미취업 장애인 대상.. 386명 모집
일반형, 복지형, 특화형 등 장애 유형별 다양한 일자리 제공
  • 광주 북구청 전경
[광주=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는 장애 유형에 맞는 다양한 일자리를 제공하고 사회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오는 10일까지 ‘2022년 장애인 일자리 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8일 밝혔다.

모집인원은 올해보다 39명 늘어난 총 386명이며 사업기간은 내년 1월부터 12월까지다.

사업유형에 따라 △일반형(행정 도우미, 복지서비스 지원 등) 143명 △복지형(도서관 사서 보조, 실버케어 등) 206명 △특화형(발달장애인요양보호사 보조) 37명을 선발한다. 복지형과 특화형은 위탁기관에서 별도로 모집한다.

참여 대상은 북구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미취업 등록 장애인이다.

국민건강보험 직장가입자, 타 재정 지원 일자리 참여자, 사업자등록증?고유번호증 소지자, 장애인 일자리 사업에 연속해서 2년 이상 참여한 사람 중 경증 장애인은 참여가 제외된다.

사업 참여는 북구청 누리집을 참고해 구비서류 지참 후 거주지 동행정복지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참여자 선발은 선발위원회 심사와 면접 등을 거쳐 오는 24일까지 최종 확정해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북구청 장애인복지과 또는 동 행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8 11:16:24 수정시간 : 2021/12/08 11:1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