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년여성을 살해한 뒤 공범도 살해한 혐의를 받는 50대 A씨가 7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중년여성을 살해하고 범행을 도운 공범마저 살해한 50대 남성이 구속됐다.

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강도살인과 사체유기 등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구속했다.

정우영 인천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A씨의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4일 인천시 미추홀구 한 건물에서 평소 알고 지낸 50대 여성 B씨를 목 졸라 살해하고 B씨의 신용카드를 이용해 현금 수백만원을 인출한 혐의를 받는다.

또 A씨는 40대 남성인 공범 C씨와 함께 인천시 미추홀구 수인분당선 인하대역 인근에 주차된 승용차 트렁크에 B씨 시신을 유기했다. C씨는 B씨를 살해하지 않았지만 시신 유기를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또 A씨는 지난 5일 오후 인천시 중구 을왕리 인근 야산에서 40대 남성 C씨를 살해한 뒤 인근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도 받는다.

A씨는 경찰에 공범을 살해한 이유에 대해 "금전 문제로 다투다가 (경찰에)신고하겠다고 해서 둔기로 때려죽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여러 정황상 A씨가 금품을 노리고 B씨를 살해한 뒤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C씨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7 21:35:42 수정시간 : 2021/12/07 21:35: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