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월요일 기준 역대 최다를 기록한 7일 오전 서울 성북구청 바람마당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성북천 산책로를 따라 줄지어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7일 오후 6시 기준 4천명대를 넘어섰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14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오후 6시보다 1555명 많고 지난주 보다 1676명 많다. 주말 간 줄어든 코로나19 검사 건수가 다시 일정 수준에 도달하면서 확진자가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 확진자를 보면 수도권에서 2897명(69.8%), 비수도권에서 1252명(30.2%)이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서울 1141명, 경기 1404명, 인천 352명, 부산 240명, 충남 145명, 경북 128명, 경남 123명, 대구 119명, 대전 116명, 강원 105명, 전북 61명, 전남 55명, 충북 50명, 광주 46명, 제주 45명, 울산 12명, 세종 7명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의 경우 시간대 역대 최다 규모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7 20:20:07 수정시간 : 2021/12/07 20: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