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세용 구미시장이 구미세관을 방문해 세관장과 차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구미시 제공
[구미(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구미시가 올해 수출 목표액 270억 달러를 초과해 7년만에 최대 실적을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올해 수출 목표 초과달성을 위한 행보로 구미세관을 방문해 세관장과 차담회를 가졌다.

구미세관의 집계자료에 따르면, 구미 수출액은 10월 말 기준 241억1000만 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24.1% 상승했고, 지난해 9월 이후 전년 동기 대비 14개월 연속 증가세에 있다.

이 추세를 이어간다면 올해 수출목표액 270억 달러를 무난히 달성하고, 나아가 2014년 이후 7년만에 300억 달러 달성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수출입 동향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1~10월까지 수출 241억1000만 달러, 수입 98억3000만 달러, 무역수지 4963억 달러를 기록했다.

품목별로는 전자제품(53.1%), 광학제품(13.5%)이 전체의 66%를 차지하며, 전년 동월 대비 27%, 23% 각각 증가하며 수출 상승세를 견인하고 있다.

한편, 구미 수출은 10월 기준 전국수출 556억2000만 달러의 4.7%, 경북의 65.6%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전국 지자체에서는 아산, 여수, 울산 울주군에 이어 4위를, 내륙 국가산단 중에서는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장세용 시장은 "앞으로도 구미시가 명실상부한 수출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기업, 유관기관과의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해 수출 기업의 애로사항 파악 및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6 21:30:43 수정시간 : 2021/12/06 21:30: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