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촌중심지 삼도삼면교류센터 건립 준공식 모습. 김충섭 시장을 비롯해 이우청 시의장, 시의원 및 기관.단체장 등 주민 90여명이 참석했다. 사진=김천시 제공
[김천(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김천시는 6일 대덕면 관기리 일원(대덕면 행정복지센터 옆)에서 대덕면 농촌중심지 삼도삼면교류센터 건립 준공식을 했다.

시는 지난 2016년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하는 농촌중심지 활성화 공모사업에 선정돼 2018년 기본계획을 승인받아 농촌지역의 문화복지 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 다목적 마을방송시스템 설치와 활력쉼터 및 활력마당 조성 등의 사업을 완료했다.

이날 준공한 대덕면 농촌중심지 삼도삼면교류센터는 올해 3월 착공해 지상 2층 건물로 연면적 985.44㎡이며, 1층은 체력단련장, 사무실, 식당, 2층은 강당, 노인회사무실과 복합문화 강좌실을 갖췄다.

시는 지역 주민간 소통을 위한 장소와 여가활동, 복지혜택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6 21:08:49 수정시간 : 2021/12/06 21:0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