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정부는 연말까지 오미크론 대응에 모든 방역역량을 집중하고자 한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김 총리는 "오미크론의 위협이 점차 가시화하고 있다"며 이처럼 말했다.

김 총리는 "방역당국은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해 입국자 검역을 철저히 하고, 밀접 접촉자의 신속한 추적과 차단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백신접종 문제에 대해 김 총리는 "어르신, 학부모님, 청소년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을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방역패스와 관련해선 "공동체를 보호하기 위해 모두 함께 지켜야 할 최소한의 약속"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건강상의 이유로 접종을 못 했다면 인근 보건소에서 예외 확인서를 발급받거나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고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며 "부처와 지자체는 방역패스의 빠른 안착을 뒷받침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중환자병상 가동률이 80%를 넘는 등 병상 여력이 한계를 보이는 상황과 관련, "어제까지 2400여개의 병상을 확충했고, 하루 1만 명의 확진자를 감당할 수 있는 수준까지 병상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재택치료 방침에 대해서는 "엄중한 상황인 만큼 불편함이 크시겠지만, 환자 가족과 보호자 분들의 이해와 협조를 요청드린다"며 "안전한 재택치료 체계가 정착되면 의료대응 부담도 한결 덜게 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수도권 지자체는 거센 확산세가 계속되는 만큼 단체장이 책임진다는 각오로 지역 의료계와 협력해 관리 의료기관을 늘리는 등 재택치료의 정착에 힘써달라"고 요청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6 10:08:52 수정시간 : 2021/12/06 10:08: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