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일 인천 옹진군 백령도 서북서쪽 16㎞ 해역에서 규모 2.3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인천 백령도 해역에서 규모 2.3 지진이 발생했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진은 이날 낮 12시33분쯤 인천 옹진군 백령도 서북서쪽 16㎞ 해역에서 감지됐다.

진앙은 북위 38.02도, 동경 124.52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20km다.

계기진도는 전국에서 최대 1로 분석됐다. 계기 진도는 지역마다 상대적으로 달리 느끼는 진도 정보를 의미한다. 계기진도 1은 '지진계엔 기록되나 대부분 사람이 느끼진 못하는 정도'다.

기상청은 "지진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4 14:12:48 수정시간 : 2021/12/04 14:12: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