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시의회 권중순 의장은 3일 대전컨벤션센터(DCC) 1층 전시홀에서 열린 2021 대전공예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했다. 권중순 의장은 “많은 예술장르 중 특히 공예분야는 생활이면서 예술이고, 예술이면서 곧 생활인 우리의 일상과 가장 밀접한 예술분야라고 생각한다”며“대량으로 생산되는 기성품들과는 달리 공예품은 자신의 개성과 취향을 담을 수 있어 매력적이고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사진=대전시의회 제공
기자소개 선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3 16:54:47 수정시간 : 2021/12/03 16:54:47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