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 매일 PCR 검사 의무하고 입소자는 주 1회 검사 의무
다중이용시설 특별점검 강화, 점검반 1000명 편성 방역 패스 등 중점 점검
  • 이동한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이 2일 특별방역대책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정예준 기자
[대전=데일리한국 정예준 기자] 대전시는 2일 고령층 보호 및 코로나 확산 차단을 위한 특별방역 대책을 발표했다.

요양병원·요양시설은 내일 3일부터 별도 해제시까지 종사자는 2+5 PCR 검사 의무화(주 2회 PCR, 나머지 5일 출근 시 신속항원진단검사), 입소자는 주 1회 PCR 검사(또는 신속항원진단검사)를 의무화 모든 면회는 금지(임종 등 특수한 경우는 제외)한다.

시는 위와 같은 내용으로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현장의 이행력을 (일일점검) 확보하기 위해 179개 요양병원.시설 담당관제를 운영하고 매일 상시점검을 실시한다.

방역 방국은 백신 추가 접종도 5일까지 100%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지속가능한 일상을 위한 다중이용시설 특별점검 강화하는데 3일부터 31일까지 점검반 1000명 편성(시, 자치구, 교육청, 경찰청 합동)하여 출입자 명부 작성, 사적모임 인원, 방역패스 이행 여부 등을 중점 점검하며 위반 시에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고 과태료를 부과한다.

아울러 시민이 안심하는 의료체계 감염병 전담병원 확충을 위해 현재 274개의 감염병 전담병상을 12월말까지 333개로 확대하고 4일 긴급 병원장 회의를 통해 병상 확보 및 응급 협력체계 등을 위한 대응 방안도 협의한다.

이동한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방역 당국의 노력만으로는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며 “다시 예전으로 돌아가지 않도록 개인방역 수칙 준수 등 대전 공동체의 힘을 발휘해 주시기”를 간곡히 당부했다.

기자소개 정예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2 12:58:53 수정시간 : 2021/12/02 12:58:53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