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서 "韓미래의 중심…지역발전에 함께 해달라" 호소
한국원자력연구원 찾아 현 정부 탈원전 정책 비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9일 세종 밀마루 전망대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김형중 기자
[대전·세종=데일리한국 김형중·정예준 기자]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가 출범한 이후 첫 지역일정으로 세종과 대전을 찾은 윤석열 대선후보가 세종 집무실 설치와 탈원전 정책 폐기를 선언했다.

윤 후보는 29일 오후 세종 밀마루 전망대를 찾아 도시 경관을 살핀 후 기자들을 만나 "세종시가 조금 더 실질적인 수도로서의 기능을 하도록 만들겠다"며 "당선되면 청와대의 제2집무실을 이전하는 법적근거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세종시는 국토의 중심이자, 행정의 중심이기도 하지만 앞으로는 주변지역의 과학기술단지를 더 육성시켜 우리나라 미래의 중심, 신 중부시대를 열도록 하겠다"며 "(세종시가) 조금 더 실질적인 수도로서의 기능을 확실하게 하도록 제가 차기정부를 맡으면 임기 5년 동안에 여러 가지 법적·제도적 장치뿐만이 아니라 여기에 기반시설과 수도로서 국격(을 올리는) 차원에서도 문화·예술·교육·학계와 정부 인사들이 서로 만나 치열한 정책 토론을 벌일 수 있는 장까지 세종시에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청와대 이전도 검토 중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청와대 이전 검토도 법 개정사항"이라며 "국회에 촉구해서 청와대 제2집무실을 이전하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겠다"고 주장해 사실상 공약화를 약속했다.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9일 유성구의 한 카페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정예준 기자
이어 윤 후보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을 찾아 연구시설을 둘러본 후 인근 카페에서 원자력 발전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제 입장에서는 작년 감사원 고발 원전 경제성 조작사건에서 실태 알게됐다"며 "이것(탈원전)이 얼마나 황당무계한 정책인지 조금만 보면 알 수 있다"며 현 정부 탈원전 정책에 각을 세웠다.

그러면서 "원전 사건 수사과정에서 이를 은폐하려고 하는 이 정부의 파렴치에 대해 조금씩 알아나가게 됐다"며 "공정과 상식을 내동댕이 치는 왜 정권교체가 이뤄져야 하는지는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4세대 원전고속로사업을 탈원전 정책 폐기를 통해 재개할 것"이라며 탈원전 정책 폐기를 공식화했다.

기자소개 정예준 기자  김형중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9 17:40:45 수정시간 : 2021/11/29 17:40:45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