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교류로 독도 영유권 확립에 기여
  • 국토지리정보원 소회의실서 독도박물관, 수원광교박물관, 지도박물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울릉군 제공
[울릉(경북)=데일리한국 김문도 기자]경북 울릉군은 최근 독도박물관이 수원광교박물관과 지도박물관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업무협약은 독도박물관과 수원광교박물관 및 지도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역사.문화 자원을 바탕으로 박물관형 콘텐츠를 개발하고 이를 공동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수원광교박물관'은 독도박물관의 초대관장인 이종학 선생 관련 자료를 다수 소장하고 있고, 독도박물관 특별전시 진행에 협조를 요청해 지도박물관과는 내년 공동기획전시가 예정돼 있다.

주요 협약사항으로 ▲박물관 주요 업무 활성화를 위한 연계 사업 추진 및 홍보 협력 ▲독도교육을 위한 프로그램 개발 및 활성화 ▲학술 진흥을 위한 연구 및 세미나 개최의 상호 협력 ▲콘텐츠 개발을 위한 상호기관 소장 자료 및 이용에 관한 협력 등이 있다.

한광렬 독도박물관장은 "수원광교박물관과 지도박물관과의 문화교류를 통해 상생발전과 지속가능한 협력체계가 유지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문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8 20:06:47 수정시간 : 2021/11/28 20:06: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