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공=전남도교육청
[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전남도교육청이 올해 새로 지정된 13개의 민주시민학교를 대상으로 공감토크를 진행했다.

지난 9일부터 26일까지 열린 공감토크는 분야별 전문성을 가진 민주시민교육 현장지원단이 학교를 방문해 학생, 교직원, 학부모와 소통의 시간을 통해 1년 동안의 민주시민학교 운영 상 어려운 점과 개선점을 공유하고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민주시민학교는 학교 교육과정 속에서 민주시민교육을 강화하고 민주적 학교문화 조성을 위해 구성원들의 참여와 협력을 기반으로 삶 속에서 민주주의를 실천하는 학교로 2019년 시작해 올해 신규 지정된 13개교를 포함해 27개교가 운영되고 있다.

이들 학교는 존중, 자율, 연대라는 시민적 가치를 바탕으로 학생들의 사회적 공감, 민주적 의사결정, 사회적 참여, 비판적 성찰 역량을 키우는 교육과정 운영으로 미래사회를 여는 주체적인 민주시민을 양성하고 있다.

이를 위해 민주시민교육 교육과정 편성, 학생의 주도성을 반영한 융합적 교수·학습 전개, 사회참여 프로젝트, 공간 수업 프로젝트, 학생 중심의 학생자치 활동, 민주적 학교문화 조성 등 학교별 여건에 맞는 중점 방향을 정해 다채롭게 운영되고 있다.

공감토크에서는 학교 별 다양한 운영 사례를 공유하며 참여와 실천의 학교민주시민교육을 체계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실제적인 방안을 협의했다.

이병삼 민주시민생활교육과장은 “이번 공감토크를 통해 얻은 결과를 분석해 학교별 특성을 살린 민주시민학교가 운영될 수 있도록 2022년도 운영 계획을 수립하겠다”며 “전남의 모든 학교가 민주시민학교가 될 수 있도록 수업 혁신과 민주적 학교문화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09:58:26 수정시간 : 2021/11/26 09:5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