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체당 최대 20억원 이내·대출금리는 0.7%p 이상 감면 혜택
  • BNK부산은행은 27일 오전 해운대파라다이스호텔에서 BNK벤처투자,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지역창업·벤처기업및중소기업육성을 위한 공동사업지원’ 협약식을 실시했다.(왼쪽부터 안감찬 BNK부산은행장, 김우순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도승환 BNK벤처투자 대표이사)사진=부산은행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양준모 기자] BNK부산은행이 1000억원 규모를 지역 창업·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지원한다.

부산은행은 27일 해운대 파라다이스호텔에서 BNK벤처투자,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지역 창업·벤처기업 및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공동사업 지원’ 협약식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지역 창업·벤처기업에게 공동사업 지원과 금융우대 등 지속적인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부산은행은 총 1000억원 규모의 융자지원 펀드를 조성해 부산벤처기업협회와 부산정보기술협회가 추천한 기업에 대출을 지원한다. 대출한도는 업체당 최대 20억원 이내로 대출금리는 0.7%p 이상 감면 해주기로 했다.

또 지역 스타트업의 온라인 진출을 위한 ‘라이브 커머스’를 비롯해 ‘동남권 비즈쿨 청소년 창업경진대회’, ‘부산 벤처·창업페스티벌’을 공동 개최하기로 했다.

안감찬 은행장은 “이번 협약이 부산을 창업하기 좋은 도시,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 만드는데 작은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부산은행은 지역 기업들을 위한 아낌없는 지원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양준모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7 17:17:29 수정시간 : 2021/10/27 17:1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