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가 이른 시간임에도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27일 2000명에 근접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952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확진자 수는 35만6305명이다. 전날 1266명보다 686명 증가하면서 다시 2000명대까지 치솟았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주(1571명)와 비교하면 381명 많고, 2주전(1583명)보다는 369명 많다. 신규 확진자 수는 보통 수요일부터 늘어나는 경향이 있는데 이를 고려해도 큰 폭으로 확진자 수가 늘어난 것이다.

요양원, 요양병원뿐 아니라 학교, 어린이집 등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930명, 해외유입이 22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경기 734명, 서울 723명, 인천 125명 등 수도권이 1582명(82.0%)이다.

비수도권은 충남 58명, 경남 44명, 부산·경북 각 42명, 대구 39명, 전북 30명, 충북 29명, 강원 19명, 대전 15명, 광주 9명, 울산·제주 각 7명, 전남 6명, 세종 1명 등 348명(18.0%)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2명으로, 전날(20명)보다 2명 많다. 이 가운데 6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6명은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를 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9명 늘어 누적 2797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79%다. 위중증 환자는 총 341명으로 집계됐다.

기자소개 지용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7 10:25:37 수정시간 : 2021/10/27 10:25: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