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학생 안전 기필코 확보”
  • 충남교육청 관계자들이 천안시 (주)유창이엔씨를 방문해 학생 현장실습 안전점검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충남교육청 제공
[내포(충남)=데일리한국 이정석 기자] 충남교육청은 직업계고 현장실습생 안전점검을 이달 말까지 진행한다.

도교육청은 이번 점검을 위해 학교와 함께 합동 점검단을 구성해 학생들이 현장실습에 임하고 있는 390개 기업체를 방문한다.

주요 점검 내용으로는 △현장실습 표준협약서 준수 △현장실습 프로그램 운영내용 준수 △학생 건강 상태 △기업 현장 지도교사 임장지도 △학생 면담 등이다.

학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현장실습을 하고 있는지 직접 확인하고 있다.

점검단은 학생들의 안전 확보를 최우선으로 현장을 확인한 이후 △표준협약서 내용 미준수 △학생의 안전보건 저해 요소 발견 △현장 지도교사 지도 규정 미준수 등이 발견될 경우 현장실습을 즉시 중단할 방침이다.

김준태 미래인재과장은 “학생들의 현장실습에 있어 안전이 우선되어야 함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며 “학생들이 현장실습에 임하는 기업체와 운영 프로그램을 꾸준히 점검하고 확인하여 학생들의 안전을 기필코 확보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기자소개 이정석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2 15:51:57 수정시간 : 2021/10/22 15:51:57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