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팩 수거 확대와 재사용 활용 방안 시책 개발" 촉구
  • 광양시의회 이형선 의원
[광양(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전남 광양시의회 이형선 의원이 버려지는 아이스팩 처리 문제가 우리사회 전반에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어 아이스팩 수거 확대와 재사용 활성화 활용 방안에 대한 시책 개발 마련을 촉구했다.

이형선 의원은 최근 임시회에서 "지난해 아이스팩 생산량은 전년2억1000만 개보다 5000만 개 늘어난 2억6000만 개로 추산된다"면서 "아이스팩 사용률이 증가함에 따라 버려지는 아이스팩 처리 문제가 우리사회 전반에 심각한 사회문제로 야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중 80% 정도는 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리고, 15% 정도는 하수구로 버려진다"며 "아이스팩 자연분해에는 500년 이상 걸리며, 하수구에 버리면 수질오염을 유발하고, 태우면 발암물질이 나와 인체에 유해한 물질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아이스팩 젤의 주재료는 폴리에틸렌으로 석유 찌꺼기"라며 "젤은 온도에 따라 형태가 바뀌는 미세플라스틱의 일종인데, 물에 녹지 않아 환경오염 유발은 물론 인체에도 해로운 물질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전국 지자체들 사이에 아이스팩 재활용 수거 열풍이 불고 있는데, 우리 시의 대응은 다소 미흡하다"며 "지난 7월 ‘광양시 아이스팩 수거 및 재사용 동의 활성화 지원 조례’가 제정된 만큼 아이스팩 수거와 재활용 방안에 관한 시책 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아이스팩 수거함 설치 확대, 아이스팩 수거 및 재사용에 관한 체계적인 행정 매뉴얼 구축 및 재래시장 관계자 등과 협업해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수거 시스템 구축 할 것"이라며 "아이스팩 교환화폐 지급 등 독려 방안 연구, 수거-선별-세척-건조-소독-배송의 체계적인 시스템과 지속적인 예산 투입과 시민의 참여 네트워크가 필요하다"며 대책을 제안했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2 14:24:18 수정시간 : 2021/10/22 14:2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