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45개 국 1500여명이 참여...2022년 울산에서 개최
기업 상담 건수 608건, 총1억8130만 달러 상담 실적 기록
  • ‘제19차 세계한상대회’가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의 공식일정을 마치고 전 세계 45개국 1500여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사진=세계한상대회조직위 제공
[대전=데일리한국 선치영 기자]‘제19차 세계한상대회’가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공식일정을 마치고 막을 내렸다.

전 세계 45개국 1500여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4차 산업혁명과 그린뉴딜‘을 주제로 변화하는 세계적 흐름 속에서 미래지향적인 한상의 역할을 논의했다.

또한 비즈니스 성과를 거둘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코로나19로 어려운 환경 가운데서도 많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는 참가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21일 12시부터 진행된 폐회식은 △하이라이트 영상 상영 △장학금 전달식 △차기 개최지 홍보영상 상영 △한상기 전달식 △차기 개최지 대표인사 △폐회사 및 환송만찬 등으로 공식 행사를 마무리했다.

  • ‘제19차 세계한상대회’가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의 공식일정을 마치고 전 세계 45개국 1500여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사진=세계한상대회조직위 제공
이번 폐회식에서 제19차 세계한상대회 참가자 일동은 기업가 정신으로 새로운 미래를 창조하는데 기여하며 모국과의 경제협력 및 대한민국 경제영토 확장에 이바지할 것, 한인차세대가 지닌 가능성 실현 노력, 재외동포교육문화센터 건립을 위한 적극 협력, 재외동포 전담기구 재외동포처의 설치 촉구 등을 결의했다.

실질적인 비즈니스 성과 또한 두드러졌다. 87개 기업이 홍보부스를 선보인 현장쇼룸과 더불어 총 176개 국내외 기업 및 한상바이어가 참여하여 일대일 비즈니스 미팅을 비롯한 공공기관 상담, 유통바이어 상담, 한상바이어 및 한상셀러 상담 등 다각적인 비즈니스 프로그램을 통해 총 기업상담 608건, 총 상담금액 1억8130만 달러의 비즈니스 성과를 기록했다.

또한 대회 기간 내 6개국 25개 한상기업에서 48명 국내청년의 인턴 채용을 확정했으며 국내청년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온라인콘서트에는 많은 청년들이 참여해 한상 인턴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다.

제20차 세계한상대회는 내년 11월 1일부터 3일간 울산에서 열릴 예정이다.

기자소개 선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2 13:52:03 수정시간 : 2021/10/22 13:52:04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