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광역치매센터는 인지기능 감소를 예방하기 위한 어르신과 치매 고위험군, 경도인지장애군의 인지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치매예방을 위한 민화문자도'를 제작했다. 사진=충남대병원 제공
[대전=데일리한국 이영호 기자] 대전광역치매센터(센터장 오응석/충남대학교병원 위탁운영)는 인지기능 감소를 예방하기 위한 어르신과 치매 고위험군, 경도인지장애군의 인지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치매예방을 위한 민화문자도'를 제작했다.

치매예방을 위한 민화문자도는 한자를 소재로 만든 민화의 문자도를 활용해 한자마다 얽힌 이야기에 대한 이해와 문제풀이, 한자와 함께 등장하는 상징물의 이름과 색상 자극을 통해 인지기능을 향상시키기 위한 다양한 내용으로 구성됐다.

오응석 센터장(충남대학교병원 신경과 교수)은 “누구에게나 친숙한 소재인 민화를 활용해 제작된 치매예방을 위한 민화문자도를 꾸준히 활용한다면 집중력을 높이고 언어 자극을 통해 인지기능 향상을 원하는 어르신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광역치매센터는 대전광역시 5개구 치매안심센터에 치매예방을 위한 민화문자도를 보급했으며 앞으로도 인지기능 감소를 예방하기 위한 컨텐츠 개발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기자소개 이영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0 16:50:08 수정시간 : 2021/10/20 16:50:08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