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 코로나 선제 대응 및 중증환자 진료중심 의료체계 구축
  • 충남대학교병원 전경.
[대전=데일리한국 이영호 기자] 충남대학교병원(원장 윤환중)은 20일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를 위한 긴급치료병상 8개의 공사를 완료하고 운영에 들어간다.

코로나19 전담병원인 충남대병원은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과 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을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최근 시설구축을 완료하고, 중증환자 치료가 가능한 8병상을 개소했다.

중증환자 치료병상은 음압 중환자병실로 인공호흡기(ventilator), 인공심폐기(ECMO), 지속적신대체요법 투석기(CRRT) 등 위중증환자 치료를 위한 시설, 장비, 인력 등을 구축했다.

특히 병실간 2.5Pa 이상 차압이 유지되는 음압 설비뿐 아니라 시간당 6회 이상의 급배기가 가능한 전용 공조설비를 갖추고 있다.

또한 자동제어를 통해 전체 출입문에 인터락 시스템 및 출입통제시스템을 설치하는 등 원내 감염 요인을 원천 차단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과 선별진료소 운영, 폐렴·발열 등 의심환자 병동 구축, 직원 및 내원객의 손위생·마스크 착용 강화, 입원 환자 및 보호자의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위한 워킹스루 검사소 운영 등 원내 감염 예방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기자소개 이영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0 11:48:01 수정시간 : 2021/10/20 11:48:01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