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7일 1400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420명 늘어 누적 34만2396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1618명)보다 198명 감소했다. 1주일 전인 지난주 토요일(발표일 기준 10월 10일)의 1594명과 비교하면 174명 적다.

주말에는 코로나19 진단검사 건수가 감소하면서 확진자 수도 평일에 비해 줄어드는 경향이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403명, 해외유입이 17명이다.

7월 초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한 4차 대유행이 지속하는 가운데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부터 103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지난 11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297명→1347명→1583명→1939명→1684명→1618명→1420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9일(1953명) 이후 9일 연속 2000명 미만으로 나오고 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7 09:53:38 수정시간 : 2021/10/17 09:5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