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초 설치된 AI 차단 출입금지 현수막.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 용인 청미천, 충북 음성 성산천, 충남 아산 곡교천 및 봉강천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을 검사한 결과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다고 14일 밝혔다.

고병원성 여부 판정까지는 약 3∼5일이 소요될 전망이다.

정부는 AI항원이 검출되자 해당 야생조류 분변 채취 지점 반경 10㎞ 지역을 예찰 지역으로 선정해 지역 내 가금농장에 대한 검사를 강화하는 등 방역 조치에 나섰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4 20:44:23 수정시간 : 2021/10/14 20:44:23